top of page

산타에고 산행 에세이 중앙일보 5월호_휘트니 마운틴, Mount Whitney



휘트니 마운틴, Mount Whitney

알래스카를 제외한 미국 대륙에서 가장 높은 산은 Mount Whitney입니다. 전 세계 모든 하이커들의 버킷 리스트 제일 상단에 적혀 있는 이산은 14,505피트의 높이에 20.9마일의 트레일, 그리고 15시간 이상을 걸어야 오를 수 있는 정상의 위엄으로 오늘도 그들의 도전을 망설이게 하고 있습니다. 시즌은 5월 1일부터 11월 1일까지이며 하루에 60장의 퍼밋만 발급하기 때문에 이 산을 오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무척 행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. 오늘 산타에고는 이곳으로 이박 삼일 백패킹을 갑니다. 고산지대의 기압에 좀 더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 출발지의 캠핑장에서 일박을 하고 다음날 아침 일찍 산행을 시작할 예정입니다. 트레일 헤드 바로 옆에 위치한 휘트니 포탈 캠핑장조차 이미 높이 8,325피트의 높이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벌써부터 숨 쉬는 게 힘이 듭니다. 하지만 지난 수 년간의 백패킹 경험이 도움이 되는지 몸은 금방 고산에 적응해 갔고 내일의 산행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안고 잠을 청했습니다.

다음날 새벽 일행은 서둘러 길을 나섭니다. 오늘의 첫 번째 일정은 Alabama Hills의 Mobius Arch에서 일출을 보는 것입니다. 이곳은 거대한 둥근 아치 모양의 화강암 바위로 그 사이로 보는 휘트니 마운틴의 풍경이 장관입니다. 얼마나 기다렸을까, 저 멀리서 떠오르는 태양은 하이 시에라의 모든 산들을 붉게 밝혔으며 일행은 한동안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자연의 경외감에 숙연해짐을 느꼈습니다. 한참을 자리를 뜨지 못한 채 감탄하며 일출을 바라보다 번뜩 우리가 오늘 저 산 정상까지 걸어서 가야 하다는 생각에 서둘러 트레일 헤드로 향했습니다. 잠시 후 도착한 휘트니 포탈은 산을 오르는 입구이며 마치 국경을 넘는 출입국 관리소 같은 분위기로 배낭의 무게를 잴 수 있는 저울, 무료 Wag bag 등등이 배치되어 있고 산행에 도움되는 많은 정보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. 이곳을 지나 조금만 걷다 보면 주위는 바로 하이 시에라만의 아름다운 동식물들로 가득 차게 되며 숨 고를 때마다 뒤돌아본 발 밑에는 광활하게 펼쳐진 Death Valley의 풍경을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. 그렇게 산행을 즐기다 도착한 Lone Pine Lake에서 일행은 가벼운 점심을 즐겼습니다. 이곳 Lone Pine Lake는 일반인들 모두에게 열려 있으며 이 이후부터 정상까지 가기 위해서는 Wildness퍼밋이 필요합니다.


이 지역 넘어 산은 급격히 가파러 지며 거친 돌길과 깎아지는 절벽들로 이루어진 지역을 만나게 됩니다. 아직 눈이 덮여 있어 미끄러운 산길과 바람이 거세 몸이 휘청거리는 협곡을 서로를 의지해 한발 한발 건너다보면 그 뒤에 눈부시게 아름다운 Mirror Lakes, Outpost Campsite 그리고 Consultation Lake등의 그림 같은 풍경을 보상으로 받게 됩니다. 그렇게 힘들게 도착한 Trail Campsite에서 일행은 캠프를 셋업하고 그날의 산행을 마무리했습니다. 하루가 힘들었던지 마치 꿀 같은 저녁식사를 끝내고 쏟아지는 은하수를 배경으로 부드러운 위스키 한 잔을 즐긴 후 잠자리에 들었습니다.


아침에 눈을 떠 보니 텐트 위쪽이 불타듯이 빨갛습니다. 힘들게 눈을 비비며 나와본 하늘은 지금 막 떠오르는 태양빛에 찬란하게 빛나고 있었고 그 빛들이 휘트니 산의 정상이 부딪칠 때 일행은 탄성을 질렀습니다. 제가 세상에서 봐 왔던 일출 중에 단연코 최고라고 말할 수 있는 일출을 바라보며 오늘 이 시간 바로 이곳에 있게 해준 신께 감사의 기도를 했습니다. 감동적인 해돋이 후 일행은 간단한 아침을 먹고 오늘의 산행을 준비했습니다. 오늘 산행의 시작은 악명 높은 99 Switchbacks으로부터 시작합니다. 정확히 97개의 굽이 길로 이루어진 이 구간은 고지대의 특성상 희박한 공기와 두껍게 쌓인 눈, 그리고 절대 끝날 거 같지 않은 케이블 구간 등 이 산을 오르는 하이커들의 역량을 극한까지 테스트합니다. 안전을 위해 크램폰과 하이킹 폴, 그리고 날씨에 맞는 복장은 필수입니다. 마치 999개 같았던 이 스위치백 구간을 힘겹게 오르면 산의 능선 부분에 도착할 수 있고 이곳부터 저 멀리 펼쳐진 시에라 네바다의 파노라마 뷰를 만날 수 있습니다.

이미 몸은 고산증으로 인한 두통과 메스꺼움으로 당장 쓰러질 것 같고 심장 뛰는 소리가 머릿속에서 대포 소리처럼 들리지만 눈을 들어 바라본 풍경들은 너무나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워 걸음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. 그렇게 꿈꾸는 듯 산행을 이어간 지 몇 시간 후 저 멀리 흐릿하게 산의 정상이 보이기 시작합니다. 마지막 힘을 쥐어짜 도착한 휘트니 마운틴의 정상은 마치 마법처럼 고산증을 한 방에 날려 주었고 끝까지 산행을 같이한 서로서로의 손을 잡고 환호성을 질렀습니다. 사방으로 펼쳐진 숨 막히게 아름다운 절경에 한참을 넋을 놓고 바라보다 보니 왜 그토록 사람들이 이곳을 도전하는지 그 이유를 선명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. 지금 이 시간 그리고 전 미국을 통틀어 가장 높은 곳에 서 있는 나 자신이라는, 오늘은 조금 더 특별한 혼자만의 성취감을 마음속에 소중히 남겨봅니다. 이 글은 읽는 여러분들도 좀 더 특별한 자기 자신을 가끔 확인하고 싶다면 저희 산타에고와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. 그럼 모두들 산행에서 뵙기를 바라며 Let’s hike!


휘트니 마운틴 Wildness 퍼밋 정보: https://www.recreation.gov/permits/445860

글_Jay Lee (산타에고 회장), www.santaego.com

87 views0 comments

Comments


bottom of page